보도자료

홈알림마당보도/해명보도자료

제목 소상공인정책자금 신규대출 연대보증 전면폐지 한다. 조회수 2360
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18-04-17

소상공인정책자금 신규대출 연대보증 전면폐지 한다.

-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, 오는 5월부터 신규대출자에 연대보증 폐지

- 김흥빈 이사장, 사업 실패에 대한 부담감완화로 소상공인 창업환경 활성화되기를 바라



□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(이사장 김흥빈)은 오는 5월 1일부터 소상공인정책자금 신규대출에서 연대보증을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다. 

 

□ 그간 공단은 ‘소상공인정책자금’ 대출과정에서 개인기업의 경우 연대보증 적용을 제외해 왔으나, 법인기업에 대해서는 책임경영 확보 차원에서 대표자 1인에 대한 연대보증을 유지해왔다.

 

 ㅇ 그러나 연대보증이 지속적으로 소상공인의 창업이나 재기 활성화의 애로요인 중 하나로 꼽힘에 따라, 

 

 ㅇ 창업 활성화, 일자리 창출 등 소상공인의 혁신성장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 기존에 요구되던 법인사업자에 대한 연대보증 역시 전면폐지 되는 것이다.

 

 ㅇ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소상공인정책자금의 연대보증 대출건은 총 1,733건으로 집계되었으며, 연대보증 폐지가 시행됨에 따라 올해 약 1,600여개 이상의 소상공인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.

 

□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연대보증을 폐지함에 따라 높아지는 리스크 관리를 위해 심사 단계를 새롭게 구성한다는 계획이다.

 

 ㅇ 먼저 ‘책임경영심사’를 통해 기업경영과 관련한 법률위반 사항과 책임경영 여부를 점검해 평가 등급에 따라 대출한도를 차별화 한다. 평가점수가 기준에 미달될 경우, 자금지원에서 제외될 수 있다.

 

 ㅇ 또한 대출금의 용도 외 사용이나 업무상 횡령, 배임 및 문서위조와 변조 등의 약정 위반 시 연대보증을 적용하는 ‘투명경영이행약정’을 도입하여 도덕적 해이 등 부작용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. 

 

□ 김흥빈 이사장은, “연대보증은 단 한 번의 실패로 인한 과도한 채무와 사회적 낙인으로 소상공인들의 부담감을 높여왔다.”며,

 

 ㅇ “이번 정책자금 신규대출자에 대한 연대보증 전면폐지를 통해, 소상공인들의 창업환경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.”고 말했다. 

 

□ 공단은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높이고 성장할 수 있는 생태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.

 

  •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?
  • 부족하거나 더 필요한 정보가 있으면 의견을 남겨주세요 (250자 이내)

    올리기